너구리=라쿤? 아쿠아플라넷 여수에서 알려주지! 라쿤 생태설명회

언제부턴가 인터넷에 귀여운 라쿤 사진이 많이 돌아다니는 것 같아요. 깜찍한 외모로 보는 이들을 심쿵사하게 하곤 하죠. 그런데 혹시 라쿤과 너구리의 차이점을 알고 계시나요? 같은 동물을 미국에서는 라쿤, 한국에서는 너구리라고 부른다고 알고 계신 경우도 많은데요, 사실 라쿤과 너구리는 완전히 다른 동물이랍니다. 라쿤과 너구리, 무엇이 다를까요?

 

 

과도 생김새도 완전 달라!

개과너구리, ‘라쿤과라쿤


 

라쿤과 너구리가 거의 비슷하게 생겼으니 친척쯤 되는 건가? 라고 생각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둘은 전혀 다른 과랍니다. 라쿤은 라쿤과’, 우리말로는 '아메리카너구리과'에 속하고, 너구리는 개과에 속해요. 깜짝 놀라신 분들 많으시죠? 너구리는 라쿤을 닮은 개라는 뜻에서 영어 이름도 'Racoon dog'랍니다.

너구리


너구리는 개과답게 개의 발을 갖고 있어요. 발가락이 4개고 뭉툭하죠. 하지만 라쿤은 발이 사람 손처럼 섬세하답니다. 실제로도 라쿤은 앞발을 손처럼 섬세하게 사용해요. 2족 보행을 하며 먹이를 손에 쥐고 먹기도 하죠. 이에 비해 너구리는 2족 보행을 할 수 없답니다.

라쿤


꼬리 모양에도 확연히 차이가 있어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검은 줄무늬가 있는 꼬리는 라쿤의 것이에요. 너구리는 꼬리에 줄무늬가 없고 복실복실한 털로 덮여 있어 더 뭉툭하게 생겼답니다. 라쿤인지 너구리인지 헷갈릴 때는 손과 꼬리를 보면 확실히 아실 수 있겠죠?

 

 

이웃사촌도 아니랍니다

산에 사는 너구리, 물가에 사는 라쿤


 

너구리와 라쿤은 사는 곳도 달라요. 너구리는 산에 사는 동물이에요. 뭉툭한 앞발로 땅굴을 파고 그 안에 산답니다. 하지만 라쿤은 반드시 물가에 살아야 해요. 강과 바다에 사는 친구들이 모인 아쿠아플라넷에 라쿤이 있는 이유도 이 때문이죠.

너구리


앞서 라쿤의 손이 섬세하다는 얘기했어요. 라쿤은 섬세한 손을 물 속에 넣고 먹이를 사냥해요. 얕은 물에 손가락을 넣고 가만히 있다가 물고기가 손가락을 건드리면 재빠르게 낚아채죠. 라쿤이 먹이를 물에 담그는 모습이 많이 포착되는데, 이는 라쿤이 깔끔을 떨어서가 아니에요. 물속에서 먹이를 잡는 습성과 먹이를 물에 적시면 손의 감각을 통해 어떤 먹이인지 더 잘 알 수 있기 때문이랍니다!

라쿤


종종 애완용 라쿤들은 상당히 귀여운 애교를 떨기도 한답니다. 아마 인터넷에 많이 퍼져있는 귀여운 사진들의 주인공은 너구리가 아닌 라쿤일 가능성이 높아요. 애니메이션 <보노보노>에 나오는 너부리와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멤버 로켓도 라쿤을 모티브로 삼았죠.

 

 

생태설명회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들어보자!

귀요미 라쿤의 신나는 식사시간


 

혹시 라쿤과 너구리에게 더 많은 관심이 생기셨나요? 그렇다면 아쿠아플라넷 여수로 놀러 오시기를 추천 드려요. 아쿠아플라넷 여수에 오시면 귀여운 라쿤을 보실 수 있답니다. 오셔서 오늘 알려드린 너구리와 라쿤의 차이점을 자세히 관찰해 보시면 재미있을 것 같아요!

매일 오전 10 30, 오후 1 30분엔 마린라이프 3층 라쿤 수조에서 라쿤 생태 설명회가 있어요. 라쿤은 어디에 사는지, 어떤 특성과 습관을 갖고 있는지 등 라쿤에 대한 모든 궁금증을 해결하실 수 있죠. 라쿤이 다섯 손가락으로 먹이를 야무지게 먹는 모습도 보실 수 있답니다.

아쿠아플라넷 여수에선 라쿤뿐 아니라 다른 귀여운 친구들도 만나보실 수 있어요. 펭귄과 바다사자, 물범의 생태설명회도 매일 진행되고 있으니 홈페이지에서 시간을 확인하고 방문하시면 관람에 도움이 될 것 같네요!



아쿠아플라넷 여수

 ̄ ̄ ̄ ̄ ̄ ̄ ̄ ̄ ̄ ̄

[주소]

전라남도 여수시 오동도로 61-11 


[이용 시간]

10:00~19:00


[이용 가격]

일반 23,000원

청소년/경로 21,000원

어린이 19,000원


[문의]

061-660-1111


이제 라쿤과 너구리가 확실히 구분이 가시나요? 완전히 다른 동물이지만 둘 다 귀엽다는 점에선 같은 것 같네요 :) 혹시 포스팅을 읽고 라쿤의 매력에 빠지셨다면 아쿠아플라넷 여수로 찾아와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