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해양체험을 하고 싶다면? 바다에서 배우자!


요즘 ‘아빠 어디가’의 영향인지, 아이들의 농촌체험이나 과수원체험 등과 같은 프로그램들이 엄마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TV 프로그램 영향일 수도 있지만 아이들의 상상력을 키워주고 해당 학습의 지식도 확장시킬 수 있기 때문에 계속해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아요. 

'아빠 어디가' 같은 프로그램을 볼 때마다 우리 아이에게는 어떤 체험학습이 좋을지 고민하고 계셨다면 주목! 
여기 평소 접하기 어려운 바다, 그것도 신비의 섬 제주바다를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체험학습이 있습니다. 


바다별 어린이 해양단은 아쿠아플라넷 제주에서 다양하고 즐거운 바다 체험을 할 수 있어요 

바로 한화 아쿠아플라넷 제주가 아이들에게 다양한 해양 체험의 기회를 주기 위해 만든 ‘바다별 어린이 해양단 생태학교’ 인데요. 벌써부터 신난 해양단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들리는 것 같죠? 그럼 바다별 어린이 해양단이 아쿠아플라넷 제주에서 어떤 재미있는 체험학습을 펼치지는 살짝 엿볼까요?



지난 7월, 1기 입단식을 가진 아쿠아플라넷 제주 '바다별 어린이 해양단'.


어린이 해양단은 해양생물을 직접 보고 느끼며 바다에 대한 지식을 쌓게 하기 위해 만들어졌어요. 물론 아이들이 이러한 체험을 통해 해양보호의 필요성 또한 느낄 수 있게 되겠죠? 그렇다면 아쿠아플라넷 제주에만 있는 바다별 어린이 해양단이 특별한 세 가지 이유에 대해 알아볼게요.



하나, 바다별 어린이 해양단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키워주기 위한 만들어진 무료 프로그램이에요.

지난 6월, 제주도 아이들을 대상으로 1기 신청을 받았습니다. 제주도 초등학생 4,5,6학년들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았는데요. 제주도 초, 중학교 친구들이 접해볼 수 없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전액 무료로 진행된다는 소식에 엄마들의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었죠.

9월에는 바다별 어린이 해양단 50명이 모여 환경캠프를 다녀왔어요

둘, 해양생물을 보고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오프라인 체험활동이 구성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10월 19일(토)부터 2주간 총 네 차례 진행되는 생태학교 체험 프로그램이 바로 이것인데요. 생태학교 체험은 직접 듣고, 보고, 만지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바다별 어린이 해양단의 다양한 오프라인 활동!

1) 제주 바다를 그대로!
어린이 해양단은 제주 바다를 그대로 옮겨온 듯한 메인수조에서 재미있고 흥미로운 바다이야기와 해양생물 공부를 할 수 있게 되는데요. 이러한 체험을 통해 어린이들은 바다를 몸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또 스킨스쿠버 장비도 직접 볼 수 있다고 하니, 아이들의 호기심을 더 자극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 같아요.

2) 해양생물, 직접 만지며 이해!
어린이 해양단의 체험 프로그램이니 해양생물 체험이 빠질 수 없겠죠? 아쿠아플라넷 제주 메디컬센터에서 어린이들은 해양생물이 어떻게 건강 관리를 하고 있는지 볼 수 있는데요. 해양생물을 어떻게 아끼고 사랑해야 하는지 직접 배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해양 포유류 생물 이해의 시간도 가지게 되는데요. 어린이 해양단이 이러한 체험을 통해 해양생물과 바다를 소중하게 생각했으면 좋겠어요.




3) 즐겁게 배우고 재미있게 복습!
어린이 해양단을 하루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해양생물과 체험과 생태계 지식 등을 배우게 되는데요. 체험이 끝나면 아쿠아플라넷 제주의 3D 영상 관람관에서 신비의 바다 세계로 빠져들게 됩니다. 또 지점토로 공부했던 해양생물을 만들어보기도 하며, 해양학습 퀴즈를 통해 즐겁게 복습하는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평소 해양생물과, 해양지식을 잘 접할 수 없었던 우리 아이들에게 어린이 해양단 활동이 큰 추억이 될 것 같아요.

바다별 어린이 해양단이 특별한 마지막 세번째 이유,
바로 다양한 오프라인 체험 이외에도 수시로 해양생물에 대해 학습하고 이해할 수 있는 온라인 SNS 활동이 있다는 점입니다. 온라인 활동은 110명의 어린이 참가자가 부모와 함께 SNS 활동을 통해 우리나라의 바다에 대한 다양한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아쿠아플라넷 제주는 해양단 아이들이 체험 프로그램에서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유지될 수 있게 노력하고 있어요. 아쿠아플라넷, 해양생물에 관심이 많은 아이들을 위해 엄마들도 온라인 활동에 열심히 라고 하네요!



이렇게 온라인에서 오프라인까지 이어진 바다별 어린이 해양단!

정말 제주의 바다만큼 매력적인 프로그램인 것 같지 않나요? 10월 19일에 있을 생태학교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많은 친구들이 다양한 체험으로 해양생물의 소중함을 느끼고, 깨끗한 바다환경을 보존하는데 앞장섰으면 좋겠어요.

해양단 친구들은 이번 체험활동 이후 12월 스킨스쿠버 다이빙 체험을 계획하고 있다고 해요. 이렇게 다양한 활동을 하는 아쿠아플라넷 제주의 바다별 어린이 해양단은 매년 지속될 예정이니, 이번 기회를 놓친 친구들은 꼭 다음 번에 같이 체험해봐요.






 



친환경 아쿠아리움, 태양을 품은 여수 아쿠아플라넷!



요즘 도로를 지나가다보면 작고 귀여운 전기차들을 볼 수 있는데요. 국내 전기차 시장의 경쟁구도가 커졌다고 할만큼 사람들의 친환경 관심이 확대된 것 같습니다. 

이런 친환경 산업의 대표적인 예로 태양광 발전사업을 빼 놓을 수 없는데요. 태양광을 활용한 신재생 에너지로 환경을 보호하고자 하는 마음에 한화 아쿠아플라넷도 동참하고 있습니다. 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를 돌아다니면 어렵지 않게 태양광을 만날 수 있답니다. 이 덕분에 아쿠아플라넷 여수는 환경을 생각한 친환경 아쿠아리움으로 각광받고 있어요. 

가을 볕을 느끼기 좋은 요즘, 아쿠아플라넷 태양광과 함께라면 더욱 따듯한 가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네요. 
자! 그럼 지금부터 태양을 품은 아쿠아플라넷 여수를 소개합니다. 

>> 아쿠아플라넷 여수 오는 길

태양광이란?
태양이 가지고 있는 빛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변환, 사람이나 해양생물에게 필요한 전기를 얻는 것을 말해요!
최근 태양광 에너지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 제품들이 등장하고 있는데요. KBS 프로그램인 '인간의 조건'에서 나온 <태양광 전등>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전기 혜택을 받지 못해 어둠 속에서 살아가는 인구가 무려 15억 명이라고 합니다. 모두를 위한 태양광 에너지 발전이 여러 분야로 퍼져나가길 바라겠습니다.


아쿠아플라넷 여수 건물 앞을 자리잡고 있는 신기한 조형물을 보신 적 있나요?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는 이 트리는 단순한 쉼터가 아니랍니다. 아쿠아플라넷 광장의 이 '솔라트리'는 낮동안의 태양광을 모으는 소중한 나무입니다. 보기엔 예쁘고 아기자기 하지만 이 곳에 어마어마한 태양 에너지가 저장되고 있다는 사실! 여수 아쿠아플라넷을 들린다면 꼭 가봐야할 것 같죠?



아쿠아플라넷 여수의 솔라트리! 낮과 밤의 아름다운 모습도 관전 포인트!



솔라트리는 바로 여기!

아쿠아리움 광장에서 전시관으로 들어와도 태양광 에너지로 움직이는 에코업아쿠아를 만날 수 있습니다. 어떤 장소에서 태양광 에너지가 사용되고 있는지 친구들과 함께 찾아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거에요. 여기서 팁! 아쿠아플라넷 여수의 에코업 아쿠아는 태양광 채광존과 닥터피쉬존에서 그 빛을 느껴볼 수 있습니다.




 태양이 밝혀주는 태양광 채광존!

아쿠아플라넷 생물들이 살아가기 위해 꼭 필요한 빛을 태양으로부터 얻는 친환경 수조, 태양광 채광존!
여기 빛나고 있는 조명이 바로 태양광 에너지입니다. 이 빛으로 광합성을 하는 플랑크톤과 수초들은 물고기의 먹이가 되죠. 그래야 질서 있는 해양 생태계를 꾸려갈 수 있다는 사실! 아쿠아플라넷은 함께 사는 지구를 위해 작은 발걸음부터 실천하고 있습니다.

 에코 아쿠아를 즐기고 싶다면 여기로!!





태양광으로 살아가는, 닥터피쉬존

어른과 아이들 모두에게 인기 있는 닥터피쉬존도 태양광으로 가동되고 있는데요. 닥터피쉬에게 필요한 수온을 유지하기 위한 냉각기의 동력을 바로 태양광으로 얻는 것이죠. 닥터피쉬 수조의 냉각기를 가동시키기 위해 필요한 전력량은 하루 24kw, 1년간 총 8,760kw 이라고 해요. 아쿠아플라넷 여수의 노력으로 1년에 나무를 23만 5천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를 갖게 된다니! 더 따듯한 것 같아요.
  



아쿠아플라넷 여수의 지붕에서 지글지글~

태양광 에너지의 비밀은 바로 아쿠아플라넷 여수의 지붕 위에 있습니다. 해양생물들이 살아가기 위한 최적의 환경 제공을 위해 옥상의 태양광 패널을 이용해 에너지를 생산하고, 생명유지장치의 일부를 가동시키고 있죠. 채광존, 닥터피쉬존의 태양광도 모두 이 지붕 위에 설치된 태양 전지를 통해 가동되는 것입니다.

알고 보면 쉬운 친환경 아쿠아리움 이야기!
지금도 수많은 해양생물과 환경을 지키기 위해 반짝반짝 빛을 내고 있는 아쿠아플라넷 여수에서 만나요~

 

 



살아있는 화석, 암모나이트의 사촌 '앵무조개'님을 소개합니다

아쿠아플라넷에는 살아있는 화석이라 불리는 '앵무조개'가 살고 있어요. 

이제 앵무조개님이라고 불러야 하는 걸까요. 조금은 특별한 만남이 기대되는 살아있는 조상님입니다. 





 * 블로거 '엔셜리짱' 님이 제공해주신 사진입니다.

이 사진 속에 주인공이 있는데요~ 저기 얼룩말 줄무늬를 가진 조개가 보이시나요? 여러분이 잘 알고계실 암모나이트의 사촌되시겠습니다. 두둥- 5억년 전부터 지구의 바다를 누벼온 '살아있는 화석' 그 자체죠!

앵무조개는 인도-태평양에 분포하며 산호초지대의 경사진 해저에 주로 서식하고 있습니다. 앵무조개의 촉수에는 빨판이 없고 눈에도 수정체가 없습니다. 이런 원시적인 몸 구조 때문에 살아있는 화석이라 불리게 된 것이죠. 또한 이름은 조개이지만 문어나 오징어와 같은 두족류입니다. 껍질에는 벽마다 작은 구멍이 뚫려있는데 그 구멍을 통해 물을 넣었다 뺐다 하면서 부력을 조절할 수 있고 그 부력으로 바닷속에서 둥둥 떠다니며 이동한답니다. 





 * 블로거 '엔셜리짱' 님이 제공해주신 사진입니다.


앵무조개의 껍질은 나선형으로 말려들어가는 구조에요. 마지막 층엔 검은 색소가 물들어 있는데 이 부분이 마치 앵무새 부리와 닮았다하여 이름에 '앵무'가 붙게 된 것이지요. 그리고 껍질의 무늬는 주로 위쪽에 분포하며 아래 부분에는 거의 없어요. 밑에서 보았을 땐 하늘과 구분이 잘 가지 않고 위에서 보았을 땐 물의 그림자나 바닥과 구분이 잘 가지 않게 되어 스스로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다고 해요~ 참 신기하죠잉?


게다가 앵무조개의 나선형 껍데기가 바로 100% 완벽에 가까운 황금비율을 가졌다고 합니다. 


이 황금비율을 꼭 관찰하고 싶다면 아쿠아플라넷 제주로 놀러오세요~

 


내 눈을 바라봐, 아이컨택 특집!

사람과 대화를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우리가 지켜야 할 많은 매너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눈을 보고 대화하기' 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해양생물들에게도 이 눈 마주치기가 중요하단 사실 아셨나요. 

특히 사용하는 언어가 다르기 때문에 더욱더 눈을 맞추고 대화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답니다.


그래서 준비한  Eye Contact 스페셜! 내 눈을 바라봐~

어떤 친구들이 가장 눈을 잘 마주치는지 확인하러 가보아요. 





대서양에 살고 있는 눈이 예쁜 물고기, '적투어' 입니다.

적투어는 겁이 많은 친구라 처음엔 눈을 잘 못 마주치지만 이제는 제일 아이컨택을 잘해주는 친구들 중 하나라죠!

적투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인기 만점 펭귄! 

오늘은 또 무슨 일로 오셨수하는 표정인 것만 같습니다. 

고개를 살짝 갸우뚱 한 모습이 너무 귀엽지 않나요?


펭귄 아쿠아플라넷


신기한게 생긴 이 친구의 이름은 '강아지 얼굴 복어' 랍니다. 정말 귀여운 강아지의 얼굴을 닮았어요~

살짝 웃고있는 입매도 참 귀엽죠?



강아지 얼굴 복어


'키다리게' 님의 위엄있는 포즈를 보세요~ 저 포즈를 보니 마치 결투 한판 벌일 것 같은데요....? 

하지만 키다리게는 불가사리 친구들과 평화롭게 여유를 만끽하는 것을 좋아한다지요~



키다리게 아쿠아플라넷


냠냠 쩝쩝 열심히 저녁식사를 하고 있는 '수달' 입니다. 열심히 먹다가 찌릿찌릿 번개 눈빛을 보내는군요.



수달 미꾸라지


말이 필요없는 귀염둥이 '바랴'. 그윽한 눈빛과 섹시포즈가 바랴의 주특기!



바랴


바다별 친구들과 Eye Contact 하는 시간 즐거우셨나요? 전 보는 내내 너무 귀여워서 빠져들뻔 했어요. 

특히 친구들의 눈망울이 이렇게 예뻤었나하는 생각이 새삼 듭니다. 

여러분도 우리의 해양생물들을 만난다면 안녕! 반가워! 하고 눈으로 말해주세요. 

바다별 친구들이 기뻐할꺼에요. 

찔리면 마이 아파! 쏠베감펭을 조심하라

오늘의 바다별 친구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무시무시한 독가시를 품고 있는 물고기 친구에요. 
이름하여 '쏠베감펭'. 영어로는 Lionfish라고 불린답니다. 

영문명을 들으니 느낌이 오시나요?

네, 맞습니다. 사자의 풍성한 갈기를 닮아 붙여지게 된 이름이에요. 
지느러미를 쫙 펴고 있는 모습이 정말 사자의 갈기처럼 생겼죠?



라이언피쉬에게는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무기가  하나 있는데요, 바로 등지느러미의 끝 부분에 맹독이 있는 가시를 품고 있답니다.  평소에는 지느러미를 내리고 유유히 유영해 다니지만 조금이라도 위협을 느끼거나 누군가 다가오는 것이 느껴지면 긴 지느러미를 세워서 자신을 보호하죠. 이 가시에 찔리기라도 하면 온몸이 부어오르고 정신이 혼미해지기도 하며, 심할 경우에는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고 하니.. 정말 무섭죠?

라이언피쉬는 아쿠아플라넷 제주의 인도양 수조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이빨이 날카로운 트리거, 몸에 가시가 많은 가시복 등 위험한 친구들이 서로 함께 생활하고 있어요. 

다음은 작고 귀여운 '미역치'라는 물고기 친구랍니다. 영어로는 Redfin velvetfish라고 불리는 이 친구는 크기도 작고 생긴 것도 귀엽게 생겼어요. 미역과 같은 해조류가 많은 곳에 주로 서식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에요.



그러나 반전! 작은 고추가 맵다'라는 말이 있듯 이 친구도 작고 귀엽게 생겼지만, 등에는 맹독이 있는 가시를 14~15개나 숨기고 있어요. 주로 바닷가에서 낚시를 하시는 분들이 아무 생각 없이 이 물고기를 만졌다가 응급실에 실려가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고 있다고 해요. 무서운 친구군요.



미역치는 유유히 유영하면서 생활하지 않고 바위나 해조류 틈 사이에 숨어있거나 바닥에 주로 가만히 쉬고있어요. 그래서인지 아쿠아플라넷 제주의 남극해에서 생활하고 있는 미역치 친구들을 보고는 많은 분들이 죽은 것 아니냐고 종종 물어보시기도 한답니다.

이 밖에도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무기를 숨기고 있는 친구들이 아주아주 많답니다. 
아쿠아플라넷 제주에서 이런 친구들을 한번 찾아보세요~